ID 
PW 
    노동계 소식
  예인선 조합원들, 노동청앞에서 무더기 연행 사태
  nuwu Date : 2009-10-14 14:58:10 | hit : 1010 

DSC00074.jpg

서울행정법원이 예인선 노동자에 대해 선원법이 아닌 근로기준법을 적용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하지만 부산지방노동청은 근로기준법 적용을 요구하는 예선노동자들 목소리를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 이들이 13일 부산지방노동청에서 노동청장 면담을 요구하다 무차별 무더기 연행 당하는 사태가 빚어졌다. 사진은 지난 9일 열린 예선노조 투쟁 승리 결의대회 현장. 사진=민주노총 울산본부

민주노조 사수를 위해 총파업을 벌이고 있는 예인선노조 조합원들이 노동청장 면담을 요구하다 전원 경찰에 연행됐다.

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 전국항만예선지부 울산·부산지회 조합원 125명은 13일 오전 11시30분 경 부산지방노동청에 들어가 노동청장 면담을 요구했다.

조합원들이 현관 로비에 들어간 상황에서 운수노조 예선투쟁본부 천환규 본부장, 예선지부 부산지회 정창호 지회장, 울산지회 윤찬관 지회장 등 지도부 3명이 노동청장 면담을 요구했으나 묵살됐다.

노동청 측은 “부산지방노동청장이 외부 행사 참석 관계로 자리에 없다”며 면담 요구를 거부했다. 그러나 그 시각에 청장은 노동청 건물 길 건너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외부 행사 참석’ 운운한 것은 면담을 거절하기 위한 핑계에 불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예인선 노동자들이 사태 해결을 위한 노동청장 면담을 요구하기 위해 노동청 건물에 들어갔으나 로비를 점거한 것도 아니고 항의농성을 벌인 것도 아니었다. 시민들 통행이나 민원업무도 평소와 다름없이 이뤄졌고 전혀 지장을 받지 않았다.

조합원들이 현관에 들어간 지 40분 만인 12시10분 경 경찰병력이 대거 몰려와 대오를 에워싸기 시작했다. 예인선노조는 “우리는 노동청장 면담을 요구하는 것 뿐이다, 경찰 병력을 철수하라”고 요구했고 30분 만에 경찰들은 돌아갔다.

이어 점심 시간이 돼서 김밥을 사가지고 와서 조합원들이 나눠먹는 과정에서 또다시 경찰병력이 들이 닥쳤고 125명 조합원 전원이 ‘현행범’으로 연행됐다.

연행된 조합원들은 현재 부산 시내 부산진, 동래, 금정, 남부, 서부, 연제경찰서 등 6곳 경찰서에 분산수용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인선노조는 14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되는 부산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 즈음해 예인선 파업 사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노동청장 면담을 요구했지만 거절 당했다.

부산지방노동청은 지난 8월7일 노동조합 인정 등 소박한 요구를 내걸고 시작된 예인선노조 파업에 대해 ‘무관심’으로 일관해 왔다.

사태 해결에 나서기는커녕 파업 직전 노동부가 질의회신을 통해 "예선선장은 사용자"라고 잘못 해석한 내용을 노사 양측에 재차 확인시켜줌으로써 오히려 사용자 편들기에 급급했다.
부산지방노동청의 이런 행태가 예인선 노사관계를 악화시켜 파업을 장기화로 이끈 결과가 됐다.

노동조합은 울산지청장에 대해서도 수 차례 면담을 요구했으나 그 역시 묵살당했다. 울산지청장 역시 사태 해결에는 전혀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울산지청이 개입할 문제가 아니”라며 무관심으로 일관해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공항항만운송본부 김흥식 사무국장은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경제적 문제로 생계곤란 등이 가중되고 있지만 조합원들은 모든 어려움을 감수하고라도 민주노조를 사수하고 이 투쟁을 승리하겠다는 각오”라고 전하고 “투쟁 강도를 높여 선사와 노동청을 더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남권역 부산, 울산, 경남 등 3개 민주노총 지역본부는 노동탄압 자행하는 예선사와 MB정권에 맞서 오는 17일 울산 지역에서 예산노동자 파업 승리를 위한 영남권 노동자대회를 연다.

<홍미리기자/노동과세계>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3 의료민영화저지범대위]의료 공공성 강화하자! nuwu 2014-03-20 1061
52 [성명서]송전탑 고공농성장 방문 새누리당 이한구원내대표 국정조사 반대에 대한 쌍용차지부 입장 nuwu 2013-01-07 848
51 노동사회과학연구소 2011년 2기 세미나 강좌 안내 nuwu 2011-06-27 1793
50 재능투쟁승리! 투쟁보고 [4/6 단식농성 13일차, 재능투쟁 1203일] nuwu 2011-04-06 1770
49 [성명] 전주 버스사업주들과 지자체·민주당 권력은 법원 판단에 답하라 nuwu 2011-04-06 2005
48 4/6 경상병원 투쟁속보 22 -2차 거리연설·자전거대행진“노동조합과 대화에 임하라" nuwu 2011-04-06 1859
47 [보도자료]야4당, 성명서 발표 이어 거리연설 개최 nuwu 2011-03-30 1397
46 행신동철거민, 고양시청 앞에 뼈를 묻는 아사단식 투쟁에 돌입하며! nuwu 2011-03-30 1620
45 4월2일(토) 조선업종활동가 결의대회가 있습니다. nuwu 2011-03-30 851
44 핵없는 세상을 위한 합동미사 및 범시민촛불문화제에 함께 해요!(4월4일) nuwu 2011-03-30 764
43 [삼성일반노조]故 김주현씨 사망 77일째 삼성본관 일인시위,,,비와 바람 그리고 진눈개비 nuwu 2011-03-30 905
42 중부일반노조 주간소식지 메아리 2011년 3월 23일 nuwu 2011-03-30 787
41 [뉴시스]"하청 노동자 지휘·감독땐 원청업체가 실제 사용자" nuwu 2010-03-29 1268
40 새해벽두 청소용역노동자 음독 nuwu 2010-01-06 1100
39 복수노조/전임자임금, 이것이 궁금하다! 9문9답 nuwu 2009-11-10 1093
38 2009 전국노동자대회 안내 nuwu 2009-10-27 1067
37 [공공연맹]동아일보 다녀간 집회엔 '왜곡보도' nuwu 2009-10-14 1128
36 예인선 조합원들, 노동청앞에서 무더기 연행 사태 nuwu 2009-10-14 1011
35 시민사회, 의료민영화저지-건강보험보장성확대 범국본 결성 nuwu 2009-10-08 1004
34 요양보호사들 “우리는 노동자다!” nuwu 2009-10-08 1407
  1  2  3 
이름 제목 내용

 - 국공립대본부소식
 - 지부소식
 - 공지사항
 - 노동계 소식
 - 임단협 진행소식
 - 쟁의소식
메뉴이동 기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