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노동계 소식
  [성명서]송전탑 고공농성장 방문 새누리당 이한구원내대표 국정조사 반대에 대한 쌍용차지부 입장
  nuwu Date : 2013-01-07 16:17:45 | hit : 773 

[성명서]

 

송전탑 고공농성장 방문 새누리당 이한구원내대표 국정조사 반대에 대한 쌍용차지부 입장

 

쌍용차 국정조사 약속, 새누리당 정권연장을 위한 꼼수였는가?

새누리당은 쌍용차 국정조사 약속을 지켜라!

 

쌍용차지부는 1월 4일(금) 46일째 목숨을 건 고공농성중인 송전탑을 찾아 기껏 한다는 말이 “국정조사 실시에 찬성하지 않는다, 국정조사 약속은 새누리당 한노위 의원들이 한 것으로 아직도 회의적이다”라며 국정조사 실시에 반대한다는 새누리당 이한구원내대표의 말에 분노를 금치 못한다. 특히, 목숨을 걸고 송전탑 고공농성중인 3명의 해고노동자에게 “위험한데 왜 올라가 있는지 모르겠다”는 이한구원내대표의 망언은 쌍용차 사태를 바라보는 문제인식에서 비롯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대선당시 새누리당 황우여대표를 비롯한 김무성총괄선대본부장, 환경노동위원회소속 국회의원의 기자회견을 통한 ‘쌍용차 국정조사 약속’은 대국민 사기극이고, 정권연장을 위한 꼼수였나!

 

새누리당은 2번의 기자회견을 통해 대선 후 첫 임시국회에서 쌍용차 국정조사를 약속한바 있다. 이것은 누가 뭐래도 공당의 공식 입장인과 동시에 국민과의 약속인 것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대선이 끝나자마자 국민과의 약속을 뒤집는 이한구원내표의 국정조사 반대입장을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가. 개인의 사조직도 아니고 집권여당이자 제1당인 새누리당의 공식입장조차 원내대표 한사람으로 인해 바뀔수 있는 그런 정당인지, 아니면 박근혜당선자의 국민대통합과 소통, 함께 사는 대한민국이란 거창한 구호는 한낱 국민을 기만하는 사기였고, 정권연장을 위한 꼼수였다는 것인지 밝혀야 할 것이다.

 

“위험한데 왜 올라가 있는지 모르겠다” 이한구 원내대표는 왜 노동자들이 송전탑에 올라 목숨을 건 고공농성을 하고 있는지 그 이유를 진정 모른단 말인가!

 

“위험한데 왜? 송전탑에 올라가 있는지 모르겠다”는 집권여당 원내대표의 자격과 자질이 심히 의심스럽다. ‘절박함의 절규와 오죽했으면 올라갔겠는가’ 라는 생각은 안 해봤는가. 지난 9월 20일 국회 쌍용차 청문회는 요식행위였는가. 불법적 회계조작과 부당한 정리해고의 고통으로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23명의 노동자와 가족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죽어갔다. 지금도 길거리에서 4번째 겨울을 맞이하고 있고, 더 이상 죽이지 마라! 며 김정우지부장의 41일 단식과 3개월이 넘는 새누리당 앞 농성, 지난해 4월 5일부터 시작된 대한문 앞 분향소 추모의 물결을 보고도 모르겠다는 것이 말이나 된단 말인가.

 

이한구대표의 국정조사 반대입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대국민 사기극이다!

 

쌍용차 국정조사는 일개 개인이 하고 말고의 문제가 아닌 전 사회적 문제로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새누리당도 이미 대선전 대 국민 앞에 약속했듯 1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할 것을 촉구한다. 이한구대표의 이번 쌍용차공장 방문이 국정조사반대를 위한 물타기였다면 큰 착각이고 오산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쌍용차지부는 “쌍용차 국정조사와 해고자 복직”에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 또한 억울하게 죽어간 23명 노동자와 가족의 명예회복, 경영을 파탄내고 불법적 회계조작과 정리해고를 자행했던 경영진과 살인진압 책임자 처벌이 되는 날이 쌍용차사태 해결의 첫걸음이라는 것을 밝힌다.

 

2013년 1월 5일(토) 쌍용자동차지부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3 의료민영화저지범대위]의료 공공성 강화하자! nuwu 2014-03-20 984
52 [성명서]송전탑 고공농성장 방문 새누리당 이한구원내대표 국정조사 반대에 대한 쌍용차지부 입장 nuwu 2013-01-07 774
51 노동사회과학연구소 2011년 2기 세미나 강좌 안내 nuwu 2011-06-27 1715
50 재능투쟁승리! 투쟁보고 [4/6 단식농성 13일차, 재능투쟁 1203일] nuwu 2011-04-06 1698
49 [성명] 전주 버스사업주들과 지자체·민주당 권력은 법원 판단에 답하라 nuwu 2011-04-06 1931
48 4/6 경상병원 투쟁속보 22 -2차 거리연설·자전거대행진“노동조합과 대화에 임하라" nuwu 2011-04-06 1787
47 [보도자료]야4당, 성명서 발표 이어 거리연설 개최 nuwu 2011-03-30 1344
46 행신동철거민, 고양시청 앞에 뼈를 묻는 아사단식 투쟁에 돌입하며! nuwu 2011-03-30 1566
45 4월2일(토) 조선업종활동가 결의대회가 있습니다. nuwu 2011-03-30 798
44 핵없는 세상을 위한 합동미사 및 범시민촛불문화제에 함께 해요!(4월4일) nuwu 2011-03-30 712
43 [삼성일반노조]故 김주현씨 사망 77일째 삼성본관 일인시위,,,비와 바람 그리고 진눈개비 nuwu 2011-03-30 844
42 중부일반노조 주간소식지 메아리 2011년 3월 23일 nuwu 2011-03-30 733
41 [뉴시스]"하청 노동자 지휘·감독땐 원청업체가 실제 사용자" nuwu 2010-03-29 1210
40 새해벽두 청소용역노동자 음독 nuwu 2010-01-06 1048
39 복수노조/전임자임금, 이것이 궁금하다! 9문9답 nuwu 2009-11-10 1041
38 2009 전국노동자대회 안내 nuwu 2009-10-27 1015
37 [공공연맹]동아일보 다녀간 집회엔 '왜곡보도' nuwu 2009-10-14 1075
36 예인선 조합원들, 노동청앞에서 무더기 연행 사태 nuwu 2009-10-14 958
35 시민사회, 의료민영화저지-건강보험보장성확대 범국본 결성 nuwu 2009-10-08 949
34 요양보호사들 “우리는 노동자다!” nuwu 2009-10-08 1349
  1  2  3 
이름 제목 내용

 - 국공립대본부소식
 - 지부소식
 - 공지사항
 - 노동계 소식
 - 임단협 진행소식
 - 쟁의소식
메뉴이동 기능